'2012/12'에 해당되는 글 3건

  1. 새해는 새 집에서~! (4) 2012.12.27
  2. 여긴 비가와요. 거긴 눈이 온담서? (2) 2012.12.08
  3. 우리 앵두도 이런때가 있었지... 2012.12.04

+ 이 집에서 버티다 버티다 안되겠어서 이사갈 집을 12월 초에 알아봤다.

지금 사는 동네자체는 세미할렘이고 해가 질 쯤이면 정신 약간 놓고 비둘기랑 대화하는 사람들이 간혹 보인다.

이민자가 많은 동네라 슈퍼에 신라면과 너구리를 팔고 도서관에 가면 러시아 책, 중국책, 한국책도 꽤 있다.

너무 늦게 다니면 위험하다곤 하지만 뭐..그럴일도 없고 뭣보다 다운타운과 너무 가까워서 살기는 편했다.

허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이사를 가야 겠기에.. 

고양이를 받아준다는 집을 하나 보러갔다.  지금 집에서 걸어서 십분정도.

방은 작고 낡고 오래된 아파트라 허름.....하지만 그냥 버텨볼 심산으로 계약.

근데 저번 주말에 이사나가기로 한 애가 사정이 생겼다며 이사를 못나가겠단다...... 뭐 이런 개같은 경우가..

메세지를 보니 정말 피치못할 사정이 생긴 것 같긴 했다.

사기를 칠 속셈이었으면 그냥 먹고 튀었겠지..

그래도 연말에, 것도 연휴가 막 낀 마지막 한주 놔두고 방을 구해야 하는건...

더구나 난 껌딱지도 있는데... 얼룩 껌딱지..... 열라 큰 껌딱지....


+ 어떻게 생각하면 사기 안당하고 이사비용 받고 마무리 했으니 다행인지도 모르겠다.

그 사람도 진심으로 사과했고.. 뭐 어쩌겠나..내 운명이지.

암튼 그러고 집을 급하게 알아봤다.

웬만하면 요 근처에서 움직이고 싶었는데 방 자체가 없다.

그래서 조금 북쪽으로 올라갔던 지역에 올라온 방을 봤는데... 

주소를 물어보니 한국 들어간 언니가 살았던 건물이다.

집 내놨었던 동생이랑 몇번 만났었고 광고엔 몇호라고 안나와있어서 설마 하고..

이 집 들어가면 문자해야겠다..생각하고 올라갔는데.. 헙.. 그 집이야..

그 동생은 다른지역에 가서 살고 있고 그 동생의 동생이 그 집에 살고있는데

마침 그날 다니러 와있었던 것..  

둘이 손을 맞잡고 '오왕 신기허다~!!!!' 를 연발.. ㅎㅎㅎㅎ 

그래서 내가 이사 들어가기로 함.

불행히도 앵두는 방에서만 지내야하지만 이 집에서 마루 돌아다닌다고 내가 그리 좋은것도 아니고..

방은 지금 방 보다 훨씬 넓으니 별 무리는 없을듯.

잘 풀려서 기쁘다!


+ 이사갈 동네는 젊은이들이 많이 살고 깨끗하고 근처에 레스토랑들도(내가 갈일은 없지만..) 많다.

마트랑 드럭스토어도 24시간이고 중국인 야채가게도 있고(일반마트보다 훨씬 싸다) 

새벽에 다녀도 환하고 안전한 동네다.

새해는 새 집에서 시작하는거다. 으흐흐흐


+ 돈도 없지만 짐 안늘릴려고 무진장 애를 썼건만 한국에서 받은 겨울외투들도 있고 대강 짐을 싸보니 꽤 많이 늘었다.

한사람 살림도 살림이고 둘이 사나 하나가 사나 있을건 다 있어야 하니 잘잘한 살림이 장난 아니다.

버릴 것도 없는데....이걸 어쩌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한국에 눈이 많이 온다던데.. 여긴 비가 살살 온다.

비 오는 날은 보통 따뜻하고 다음날은 춥고 그렇더라. 

오늘도 7도정도, 실내에 들어가면 덥다.

비가 많이 오는 편도 아니어서 그냥 후드쓰고 다녀도 될 정도. 

여기 사람들도 역시나 우산따윈 잘 쓰지 않는다.

바람이라도 불면 쪼맨한 우산 펼쳐봤자 뒤집어지기나 해서 어짜피 무용지물.


+ 다운타운에 하나 있는 홀푸드마켓에 다녀왔는데

마트가 꽤 커서 화장품섹션도 꽤 넓다. (다 천연제품만 취급)

부촌에 있는 마트이기도 하고 그래서 일반 마트보단 약간 비싸다.

일반 마트에 가면 계산할때도 '안녕? 봉투 필요해? 잘가~' 뭐 이런대화를 캐쉬어랑 하는데..

여기선 좀 달랐던 점은 갈때마다 캐쉬어가.. 봉투필요하니? 라고 물어보면서 끝에 꼭 ma'am 을 붙인다.

캐나다 와서 저 호칭은 첨 들어봄 ㅋㅋ

부촌이라 그래? 응?


+ 내가 사는 아파트는 공지를 참 잘 붙여놓는다.

캐나다 뿐 아니라 호주에서도 그랬던 것 같다.

호주에서 한번은 집앞에서 미니시리즈 '퍼시픽' 촬영이 있었는데

촬영 들어가기 한참 전 부터 근처 건물마다 촬영있으니 양해해 달라고 공지가 붙더라.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는 지금 입구 공사중인데 처음엔 우리가 하고싶어 하는게 아니고 시에서 하랬다던가..

안전을 위해서 하는거니 양해해달라고 붙더니,

오늘은 집집마다 안내장을 꽂아놔서 보니까..주말에 마지막 공사하는데 좀 시끄러울거라고 참아달라고..ㅎㅎ


+ 그리고 12월이라 크리스마스에 관한 공지도 붙었다.

공지는 한번 붙으면 입구에 한장, 각 엘리베이터 안에 한장 매 층마다 엘리베이터 앞에 한장씩 붙는다.

몇일 전에 보니 크리스마스 데코레이션 해도 되지만 모든사람이 지나다니는 common area니까

자기집 대문 밖엔 하지말아달라고 붙여놨다.

그리고 옆에 한장 더 붙은건 'Happy Holidays!' ㅋㅋㅋ 귀엽다.

근데 오늘 올라오면서 보니까 그 공지에 사람들이 귀엽게 낙서를 해놨다.

'홀리데이가 아니라 크리스마스지!' 라고 누가 써놓음. (기독교가 아닌 사람들도 많으므로 요즘은 홀리데이라고 씀)

그 밑에는 또 누가 '이거 여기다 붙이면 안되지~ common area잖아~' 라고 써놨고

그 밑에는 '+1'이라고 써놓음 ㅋㅋㅋㅋ   아 귀여워~


+ 좀 어둡기도 하고 나 혼자 엘리베이터를 탄게 아니라 사진을 못찍어 왔는데 다음에 함 시도를..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오랫만에 앵두 전 주인이셨던 루씰님(클릭) 블로그에 들어가봤다.

다시 보아도 나랑 만나기 전의 앵두나 지금의 앵두나 똑같구나.

말 많은거며, 느릿한 성격하며, 똥똥한 몸매에 짧은 꼬리까정....

근데 우리 앵두도 날씬한 때가 있었다며 내가 아무리 우겨도 아무도 안믿는다.

사실 뭐 내가 키울때 날씬했던게 아니라서 나도 우기는 수 밖에는 없...다.

루씰님 블로그 보니 다시 보는 앵두 날씬이 버젼!

과녁무늬를 보니 저뇬은 우리 앵두임에 틀림 없습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 8월 29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8월 25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