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철숙, 보고있나? 알티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