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from 캐나다 2012~ 2012. 11. 24. 04:32



+ 블로그를 방치해 놓은지 일년 반.

아이폰을 갖게 된 이후로는 사진도 폰으로, 

앵두 사진 업로드도 인스타그램, 트위터만으로 올리니 블로그는 더더욱 들어올 일이 없다.

그러다 보니 안좋은건 앵두사진이건 내 기록이건 지나가버리면 끝이라는 점. 

다시 찾아보기가 참 지랄같다는 점. 이건 페이스북도 마찬가지..

역시 블로그를 다시 해야 하나 싶기도 하다.

티스토리는 나같은 컴맹이 관리하긴 좀 어려운감이 있어서 통째로 이사를 가야 하나 싶었지만....

지금까지의 포스팅들을 어떻게 들고 가야할지도 모르겠고, 네이버는 그냥 좀 그렇고.. 

이것저것 생각하다 귀차니즘에 결국 좀 더 눌러앉기로 결정했다.

스킨도 대강 걸어놓긴 했는데 뭘 어떻게 손대야 할지 모르겠다. 덜덜덜



+ 나랑 앵두에게 그간 제일 큰 변화는 올해 4월에 앵두를 옆구리에 끼고 캐나다로 오게 되었다는 점.

엄마의 반대가 심하야..... 지인의 도움을 받아 첩보작전을 펼쳐 엄마 몰래 앵두를 데려오게 되었고

전날 하루 굶기고 대한항공을 타고 무사히 캐나다로....

캐나다로 고양이를 데려오는건 의외로 간단했다. 생각보다 차비도 싸고..(?)

약 200$ 정도를 앵두 차비로 내고, 캐나다 공항에서 33$정도 낸 것 같다.

북미는 사람보다 동물이 우선이라더니 긴 비행후에 기분히 상당히 나쁜 앵두가 케이지 안에서 삐약거리는걸 보곤,

직원이 '아이고 얘 기분이 안좋구나.. 저기 가서 돈 내고와' 라며... ㅎㅎㅎㅎ 돈 내니 무사통과.

인천 공항부터 내려서 픽업차에 탈 때 까지 오만 공항사람들이 다 쳐다보고 인사하고 

앵두는 귀가 자꾸 뒤로 눕고.. ㅎㅎㅎ


+ 아무튼 무사히 도착해서 첫 집으로 들어감.

고양이를 받아주는 곳이 우선이었기 때문에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는 한국인 집으로 들어갔으나

다운타운에서 너무 멀고, 멀다보니 버스 배차간격이 너무 넓고..

앵두 받아주는거 이외에 다른 조건을 보질 않았더니 지하방에 습하고 춥고, 

오래된 주택이라서 거미나 개미가 너무 자주 출몰했다.

그 둘은 애교였고 나중엔 돈벌레까지.... 벌레때문에 잠을 못 잘 지경까지 오니 이사를 해야지 싶었다. 

더구나 윗집 사는 집주인 가족이 시도때도 없이 밑으로 내려오고 

그게 캐나다 법에 어긋난다고 말을 해도 잘못된지 못알아쳐드시는 분들이라 그것도 한몫.

그때까진 사정때문에 버티고 버틸 수 밖에 없었고...



+ 그러다 이제 다운타운 한 중심가에서 한블럭 벗어난 아파트에 이사옴.

원베드룸에 내가 방을 쓰고 룸메는 고양이 두마리가 있다. 모두 중성화 한 숫컷.

앵두가 여자애고 머릿수로 밀려서 서열에서 밀리면 마음이 아플것같아 걱정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도 앵두가 오자마자 기선제압.

원래 순한애라 먼저가서 때리진 않고 지 앞에서 심기 불편하게 알짱대면 펀치를 날리더라.

지금은 장난 할때 아니면 같이 잘 지내는 편.

사실 지금도 난 이 집에서 어쩔수없이 버티고 있지만 

계획된 일이 제대로 진행이 된다면 다음달정도에 다시 이사계획이 있다.



+ 뭐 아무튼... 대강 이렇게 살고 있고 앞으로 캐나다 사진, 앵두 사진 밀린 것 좀 올려 볼 예정.

트위터, 인스타그램 모두 @kimaengdoo 로 추가하시면 매일 올라오는 앵두 소식 및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undi.giveu.net BlogIcon 윤뿌쮸 2012.11.24 05:2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웰컴백 권사님~
    앵두 데려나갈 때 저런 첩보작전이 있었는지는 몰랐네영.

  2. 커리삼촌 2012.11.24 05:3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룰루랄랄라랄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처로 2011.08.04 22: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ㅋㅋㅋ 또 일등이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didclrl BlogIcon 삼치 2012.03.14 14:3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진이 너무 이뻐서 하나 퍼갔습니다^^;;; 안괜찮으면 내릴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나아나 2011.08.03 18: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울 쌤슨생은 왜 박스나 좁은데 안들어갈까요? 앵여사 사진 보면서 울 쌤슨생도 저랬으면 좋겠다싶은게 한두개가 아닌데.. ㅎㅎ 울 쌤슨생은 냥이가 아닌가벼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s://kimaengdoo.tistory.com BlogIcon KIMAENGDOO 2011.08.04 19: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맹두도 작은박스에 몸을 구겨넣고 자거나 그러진 않아요.
      그냥 박스가 궁금해서 잠깐 들어가는정도?
      아니면 장난감을 안에다 숨겼다 꺼냈다 하면 평소보다 좀 더 신나하는 정도예요 ㅋㅋ 잘때는 널찍한 곳에 푸욱 퍼져자는 스타일 ㅋㅋㅋ




마철숙, 보고있나? 알티쳐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처로 2011.07.26 14: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일등이다!! 이것도 저장 ㅋㅋㅋㅋㅋ

  2. 아나아나 2011.07.27 19: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표정이 무궁무진한 앵두... ㅋㅋㅋ


백만년만에 블로그 포스팅..이제 아무도 안오겠지...아하하하하하
아이폰을 쓰니 사진기도 구석에, 컴퓨터도 구석에...ㅋㅋㅋㅋㅋ
간만에 올리지만 재탕사진 모음, 날로먹기 포스팅이네요 히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남우 2011.07.24 16:3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끄잉 긔엽긔 핰

  2. Favicon of https://pasoworld.tistory.com BlogIcon PASOWORLD 2011.07.24 16: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소주 끌어안고 자는 모습~ 아~~ 멋지군요! +_+

  3. 마처로 2011.07.24 23:3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사진 저장 ㅋㅋㅋㅋ

  4. 아나아나 2011.07.27 19: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아... 오늘 넘 빡치는 마음을 앵두로 정화하고 갑니다...